.
by ahinsyar
카테고리
최근 등록된 덧글
일본어가 짧아 들을때는..
by 지나가다 at 01/01
뒤짐?
by ㅇㅇ at 12/16
초면에 정말 죄송한데 ..
by eileen. at 02/06
덜덜덜
by 시저 at 11/08
이 씨디 어디서 구입하나요?
by 나츠메 at 06/17
vs 키리 는 키리~금의 ..
by ahinsyar at 02/28
나도 언라하는데 파르모..
by shatty at 01/24
저도 비슷하네요 ㅇㅅㅇ
by ViceRoy at 01/04
저도 순서로 검색해서 ..
by Rollas at 12/07
아유아리 순서로 검색해..
by 더블비 at 10/25
비밀글 ㅊ// 범인은 모 ..
by ahinsyar at 06/15
잇비// 헐.. 나 이거 교..
by ahinsyar at 06/09
저거 내가 뿌린 거지 싶..
by 잇비 at 06/09
비밀글ㅊ// 성우진은 그..
by ahinsyar at 05/11
우와아아아아아!!! 벌써..
by 미하루 at 05/09
비밀글ㅇ// 저도 애니도 ..
by ahinsyar at 04/25
츄....정말이지 들으면..
by 련 at 03/26
련// 종이&작가관계는 뭐..
by ahinsyar at 03/24
앗 죄송합니다ㅠㅠ 부록..
by 련 at 03/21
련// 자음초성체를 금지하..
by ahinsyar at 03/12
태그
이전블로그
[BL] 그러니까 CP표기가 (...) 스러운 감상.
最凶の恋人
흉악한 애인 
코스기 쥬로타  X  치바 스스무, 이시카와 히데오  X  미야타 코우키 
(코스기 쥬로타 & 이시카와 히데오  X  치바 스스무)
小杉十郎太 X 千葉進歩, 石川英郎 X 宮田幸季
(小杉十郎太 & 石川英郎 X 千葉進歩)


아올 내가 뭘 듣고 있는거지 살려줘 (....)

하지만 처음에 코스기 캐릭한테 ㄱㄱ 당하던 치바 스스무가, 
정말 레알 찢어지듯 아픈 비명을 지른건 개인적으로 홈 to the 런. 

...근데 그거 말곤 건질거 없는 물건(...)
이건 뭐 야쿠자 물도 아니고, 학원물이라고 하기엔 회상씬이고, 
....아니 진짜 이건 무슨 물이라고 해야되는지 죽도 밥도 안 나오고,
한마디로 줄이면

공이 개객기.

딴거 엄따. 끝. (...........)

랄까 한마디 나오는 코스기씨 캐 중딩 보이스가
이미 30대 중반의 포스가 느껴졌으면 망한건가요


마스타니 야스노리 増谷康紀



金のひまわり
금의 해바라기
코스기 쥬로타  X  사쿠라이 타카히로
(하나다 히카루  X  사쿠라이 타카히로)
小杉十郎太×桜井孝宏
(花田光×桜井孝宏)

그러니까 NTR은 이제 그만.... orz.....
공은 그나마 내면은 크게 양보해서 순애라고 해도 될 지도 모르지만 인정하고 싶진 않은데, 
...........수는 아무리 생각해도 욕망으 노예 퀄리티 (...)
인데 지금 보니 십장생 이 작가 작품이 대부분 다 그런 방향이구나 (...)

그냥 하나다씨 캐릭이 현실에선 있을수 없을 정도의 대인배 퀄리티 캐릭 말곤, 
나머진 다 GG.... 



二葉狂奏曲
후타바 광주곡
세키 토시히코 → 카네마루 쥰이치 ← 코야스 타케히토 
関俊彦  金丸淳一  子安武人

...나온 시기가 시기라서.. 음..
뭐 노래 반 드씨 반이었단 느낌인데, 
기억상실 드립과 함께 그냥 카오스. 
그냥 오오 기억을 잃었군 이것은 키회다 하고 캐드립을 시전하는것이 그냥 뭐시기랄까,
어. 응. 들었어요. 그냥 그렇다는 이야기. 

by ahinsyar | 2011/04/21 23:22 | 드라마 씨디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ahinsyar.egloos.com/tb/315643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環潤 at 2011/04/21 23:36
어쩌면 좋습니까. 갑자기 저 금의 해바라기가 듣고 싶어졌습니다!!
감상글 감사해요. 쥰 이외의 시디에서 사쿠 들어보고 싶었는데, 갑자기 두둥 하고 글을 적어주시니 저는 감사할 뿐이여요. 사쿠주력이라면 2천년 초반이겠지요. 각오하고 들어봐야겠어요. 가끔 가다가 정말 아무 생각하기 싫을때는 KUSO가 확실히 적격인듯하......옵니다. 오늘은 아무생각없이 자고 싶어지는데 이걸 먼저듣고 배덕을 들을까 배덕을 먼저 듣고 이걸 들을까 하는 최고로 쓸데없는 고민에 빠져들었습니다.
Commented by ahinsyar at 2011/04/21 23:40
環潤// 이분 요즘 쌓인게 많으신거군요!? o<-<
요즘 듣고 있는 씨디들이 가장 최근 발매가 08년에서 예전 발매년 2000년 이전으로까지 거슬러 올라가서 잘은 모르겠지만(...)
일단 NTR 물이라 하나다씨와 사귀고 있다가 코스기씨한테 옮겨간 계통입니다 선생님 o<-<
인데.......결국은 오늘밤은 KUSO 로 가시는군요.... 개인적으론 이거보단 배덕이 더 막장이니, 뇌를 격하게 녹이고 싶으시면 배덕을 들으시고, 정줄을 약간 잡으시려면 금의 해바라기라고 생각합니다. <<
저건 수가 또 변호사라서 도중에 사건이 터져서 어쩌구 저쩌구 하고 흘러가는 계통이라.. 'ㅅ'... 뇌내 가출시키는거면 배덕이 낫더라구요.
..............인데 지금 감상 목록에 순로매 시리즈를 집어넣었는데 들은지 두달이 넘어서 뭐라고 시작해야될지 감이 안올땐 어쩌면 좋을지 하는 고민을 하고있는 제가 여기 왔습니다 orz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


메뉴릿
 
이글루 파인더

rss

skin by 이글루스